Home   >   언론보도

언론보도

산청군, 지역 모든 축제 안전보험가입 의무화

작성자
admin
작성일
2019-04-09 14:53
조회
65
【산청=뉴시스】정경규 기자 = 경남 산청군이 지역내에서 개최되는 크고 작은 모든 축제의 안전사고 보험가입을 의무화 하는 등 축제장 안전관리를 강화한다.

군은 축제장 안전성을 끌어올리기 위해 ‘산청군 지역축제 안전관리 추진계획’을 수립·추진한다고 25일 밝혔다.

이 계획은 공공기관에서 개최하는 축제 뿐만 아니라 민간에서 개최하는 모든 축제에 대해서도 안전관리계획을 수립해 제출하도록 하는 것이 주요 골자다. 특히 안전사고 보험가입을 의무화하고 있다.

계획에 따르면 순간 최대 관람객이 1000명 이상 될 것으로 예상되는 축제나 폭발성 물질을 사용하는 축제의 경우 반드시 군 안전정책실무조정위원회의 심의를 거쳐야 한다.

또 축제 시작 전일까지 축제장 운영 시설이 안전기준에 부합해 설치됐는지 확인하기 위한 현장 합동점검을 실시해 안전사고를 사전에 방지하는 내용도 담겼다.

현재 군 지역에서는 매년 14개의 축제가 개최되고 있다.이 중 순간 최대 관람인원이 1000명 이상이 예상돼 안전관리심의가 필요한 축제는 지리산산청곶감축제, 산청생초국제조각공원꽃잔디축제, 황매산철쭉제, 산청경호강물페스티벌, 산청한방약초축제인 것으로 확인된다.

군 관계자는 “앞으로 강화되는 축제장 안전관리 강화계획에 따라 안전사고 예방에 만전을 기하겠다”고 밝혔다.

jkgyu@newsis.com